“정상적인 사고를 갖고 있다면 3대 세습을 용인하기 어렵다. 37년간의 절대권력을 (후계자 교육이) 2년 정도인 젊은 세습 후계자가 어떻게 이어나갈 것인지는 의문이다.”


김정남이 다시 입을 열었습니다. 그동안 수차례 3대 후계 세습에 반대한다는 뜻을 피력했던 그였습니다. 김정남은 또 향후 북한의 권력 체제와 관련해 "젊은 후계자를 상징으로 존재시키면서 기존의 파워엘리트가 아버지의 뒤를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습니다. 이번 발언은 김정일 사망 이후 북한 체제 후계에 대해 심경을 밝힌 것이어서 주목받았습니다. 국내 언론도 앞다퉈 일본 언론을 인용, 보도했습니다.


김정남은 2010년 10월 중국 베이징에서 TV아사히와 인터뷰를 하기도 했으나 작년 1월 도쿄신문 인터뷰 이후 발언을 자제해왔습니다. 그는 작년 12월 김정일 사망 발표 직후 “신변에 위험한 일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어 기본적으로 취재에 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김정남은 1년 전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는 (3대) 세습에 반대였지만, 국가 체제를 안정시키기 위해 어쩔 수 없었다”고 했습니다. 그는 “중국의 마오쩌둥 주석조차 세습하지는 않았다”며 “사회주의에 어울리지 않고, 아버지도 반대였다. (후계는) 국가 체제를 안정시키기 위한 것이었다고 이해한다”고 했습니다.


이번 새해 첫 김정남 목소리는 e메일로 전해졌고, 작년 인터뷰는 중국 남부 한 도시에서 이뤄졌습니다. 두 건 모두 일본 도쿄신문 지면을 통해 전 세계에 알려졌습니다. 김정남과의 꾸준한 교류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특종이었을 겁니다. 한반도 전문가이자 김정남과 지속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은 도쿄신문 편집위원 고미 요지(五味洋治) 기자의 작품입니다. 어떻게 이런 잇단 단독 인터뷰가 가능했을까요. (관련 기사)



“김정남씨입니까.”

“그렇습니다.”

2004년 9월 베이징 공항에서 한바탕 소란이 벌어졌습니다. 북일실무회담 취재 때문에 일명 ‘뻗치기’를 하던 일본 기자들이 김정남과 빼닮은 남성을 발견하고 말을 걸었습니다. 남성이 바삐 움직이는 바람에 장시간 취재는 불가능한 상황. 당시 기자들은 자신의 명함을 이 남성에게 전했습니다. 그 취재진 속에 고미 기자도 있었습니다.


수개월 후 김정남이라고 하는 이 남성이 인사치레의 e메일을 기자들에게 보냈습니다. 당시 “김정남이라 자칭하는 인물”이라고 전제하고 공항에서 그와 주고받은 말과 e메일 건을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김정남이 틀림없다”는 전문가의 견해도 덧붙여졌습니다.


그 후 고미 기자와 김정남의 e메일(한글) 연락이 이어졌습니다. 수년간 소식이 끊기다가도 어떤 때는 사흘에 한 번꼴로 김정남이 e메일을 보내오기도 했습니다.


고미 기자는 한국어가 능통합니다. 연세어학당에서 공부하고 한국 특파원으로 3년 정도 있었다고 하네요. 중국 베이징에서도 근무경험이 있는 한반도 전문기자로 통합니다. 2004년 4월 베이징에서 김정일의 방중을 취재하던 중 한국 취재진과 함께 공안에 연행되기도 했습니다.



김정남과는 지금까지 약 150통의 e메일을 주고받았다고 하네요. 단독 대면 인터뷰와 함께 중국 바에서 술도 한잔할 정도였다니 한때 후계자로 이름이 오르내렸던 김정일의 장남, 인간 김정남의 진솔된 모습 등 보도가 안된 뒷얘기가 궁금해질 따름입니다.


김정남의 e메일과 단독 인터뷰 내용을 엮은 책 <아버지 김정일과 나: 김정남 독점고백>이 1월20일에 나올 예정이라고 하네요. 책에는 김정남이 김정일에 대해 “엄격하고 정이 깊었다”고 말하고, 김정일이 예전에 “자식에게 권력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말한 내용 등이 담긴다고 합니다.


책 출판 시기를 둘러싸고 김정남과 합의는 못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고미 기자는 이에 대해 김정남 자신의 생각을 공개하는 건 오히려 김정남이 바라고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김정남은 “지금은 미묘한 시기”라며 출판은 좀 기다려 달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때가 때인지라 북한을 자극하고 싶지 않았던 모양이죠.


그러나 출판사 측과 고미 기자는 김정남과 같은 “평가될 만한” 인물의 목소리를 지금이야말로 널리 알려야 한다고 생각해 출판을 강행하기로 했습니다. 김정남은 3대세습의 영향을 냉정하게 분석하는 등 ‘놀기만 하는 인물’이라는 이미지와 달리 책임감이 강하고 예의 바르고 재미있는 사람이라고 고미 기자는 평합니다.


전 세계의 이목이 북한에 집중되는 가운데, 잊을 만하면 방송 카메라에 잡혀 한마디씩 던져왔던 김정남이 과연 어떤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놓을까요. 중요한 얘기는 다 보도됐겠지만 뉴스와는 또 다른 현장감을 띨 것 같습니다. 북한 관련 이슈가 터지면 시내에 호외부터 깔리는, 어찌 보면 한국보다 더 북한 정권의 일거수일투족에 관심이 많은 일본에선 팔릴 게 분명한 책으로 보입니다. 




 

Posted by 경향교열 고영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팡이 2012.01.31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재밌을 거 같아요. 울나라서도 정발될까나요?



티스토리 툴바